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도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오르셨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1-11
1 테오필로스 님, 첫 번째 책에서 저는 예수님의 행적과 가르침을 처음부터 다 다루었습니다. 2 예수님께서 당신이 뽑으신 사도들에게 성령을 통하여 분부를 내리시고 나서 승천하신 날까지의 일을 다 다루었습니다. 3 그분께서는 수난을 받으신 뒤, 당신이 살아 계신 분이심을 여러 가지 증거로 사도들에게 드러내셨습니다. 그러면서 사십 일 동안 그들에게 여러 번 나타나시어, 하느님 나라에 관한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4 예수님께서는 사도들과 함께 계실 때에 그들에게 명령하셨습니다.
“예루살렘을 떠나지 말고, 나에게서 들은 대로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분을 기다려라. 5 요한은 물로 세례를 주었지만 너희는 며칠 뒤에 성령으로 세례를 받을 것이다.”
6 사도들이 함께 모여 있을 때에 예수님께 물었다. “주님, 지금이 주님께서 이스라엘에 다시 나라를 일으키실 때입니까?” 7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 때와 시기는 아버지께서 당신의 권한으로 정하셨으니 너희가 알 바 아니다. 8 그러나 성령께서 너희에게 내리시면 너희는 힘을 받아, 예루살렘과 온 유다와 사마리아, 그리고 땅끝에 이르기까지 나의 증인이 될 것이다.”
9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이르신 다음 그들이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오르셨는데, 구름에 감싸여 그들의 시야에서 사라지셨다. 10 예수님께서 올라가시는 동안 그들이 하늘을 유심히 바라보는데, 갑자기 흰옷을 입은 두 사람이 그들 곁에 서서, 11 이렇게 말하였다.
“갈릴래아 사람들아, 왜 하늘을 쳐다보며 서 있느냐? 너희를 떠나 승천하신 저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보는 앞에서 하늘로 올라가신 모습 그대로 다시 오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제2독서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를 하늘에 올리시어 당신 오른쪽에 앉히셨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에페소서 말씀입니다.1,17-23<또는 히브 9,24-28; 10,19-23>
형제 여러분, 17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하느님, 영광의 아버지께서 여러분에게 지혜와 계시의 영을 주시어 여러분이 그분을 알게 되고, 18 여러분 마음의 눈을 밝혀 주시어, 그분의 부르심으로 여러분이 지니게 된 희망이 어떠한 것인지, 성도들 사이에서 받게 될 그분 상속의 영광이 얼마나 풍성한지 여러분이 알게 되기를 빕니다. 19 또 우리 믿는 이들을 위한 그분의 힘이 얼마나 엄청나게 큰지를 그분의 강한 능력의 활동으로 알게 되기를 빕니다. 20 하느님께서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 능력을 펼치시어, 그분을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시고 하늘에 올리시어 당신 오른쪽에 앉히셨습니다. 21 모든 권세와 권력과 권능과 주권 위에, 그리고 현세만이 아니라 내세에서도 불릴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나게 하신 것입니다.
22 또한 만물을 그리스도의 발아래 굴복시키시고, 만물 위에 계신 그분을 교회에 머리로 주셨습니다. 23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모든 면에서 만물을 충만케 하시는 그리스도로 충만해 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강복하시며 하늘로 올라가셨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의 끝입니다. 24,46ㄴ-53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46 이르셨다.
“성경에 기록된 대로, 그리스도는 고난을 겪고 사흘 만에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살아나야 한다. 47 그리고 예루살렘에서부터 시작하여, 죄의 용서를 위한 회개가 그의 이름으로 모든 민족들에게 선포되어야 한다.
48 너희는 이 일의 증인이다. 49 그리고 보라, 내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분을 내가 너희에게 보내 주겠다. 그러니 너희는 높은 데에서 오는 힘을 입을 때까지 예루살렘에 머물러 있어라.”
50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베타니아 근처까지 데리고 나가신 다음, 손을 드시어 그들에게 강복하셨다. 51 이렇게 강복하시며 그들을 떠나 하늘로 올라가셨다. 52 그들은 예수님께 경배하고 나서 크게 기뻐하며 예루살렘으로 돌아갔다. 53 그리고 줄곧 성전에서 하느님을 찬미하며 지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과학 문명이 발달한 현대에 주님의 승천은 사람들에게 혼란을 일으킵니다. 러시아의 우주 비행사 유리 가가린은 비행선 안에서 지구를 내려다보며 하느님의 존재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우주 비행사 닐 암스트롱은 하늘에서 푸른 별 지구를 바라보며 하느님의 존재를 체험하였습니다.
‘승천’이라는 말은 ‘하늘에 오름’을 뜻합니다. 하늘을 하느님께서 계시는 자리라고 믿었던 성서의 우주관에서 나온 개념입니다. 예수님께서 하느님 아버지께로부터 파견되어 지상으로 내려오셨지만, 수난하시고 묻히셨다가 부활하신 뒤 영광을 받으러 아버지께로 올라가셨다는 것입니다.
주님 승천 대축일에 우리는 이 구원의 신비를 고백하게 됩니다. 믿음이 없는 사람에게 예수님의 죽음은 이해할 수 없는 사건이고 어리석은 것입니다. 믿는 사람에게 예수님의 강생과 죽음, 부활과 승천은 메시아가 거쳐야 할 성서적 예언의 성취입니다. 제자들은 이러한 구원 사건의 증인이 됩니다.
마태오 복음사가는 제자들이, 승천하시는 예수님의 강복을 받았으며, 그분을 경배하고 큰 기쁨을 얻었다고 전합니다. 이미 제자들의 마음과 이성 안에서 성령께서는 움직이고 계셨습니다. 주님의 승천과 성령의 강림은 깊이 결합되어 있습니다.
제자들에게 성령을 보내시려고 예수님께서는 성부 오른편으로 올라가셨습니다. 제자들은 성령을 받고 나서 주님의 죽음과 부활을 증언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우리도 성령의 은총으로 예수님의 증언자가 됩니다. 오늘 승천하시는 예수님의 강복을 받아 성령의 충만한 기쁨을 누리도록 합시다.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혜 2016.07.16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덕분에 잘 읽었습니다~ ^^
    https://youtu.be/B6WtJPg8SFw
    최근에 본영상인데 은혜가 되서 첨부합니다 오늘 하루도 주안에서 평강과 은혜가 가득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