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06 (백) 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4/6

제1독서

 

<예수님 말고는 다른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습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4,1-12
그 무렵 불구자가 치유받은 뒤, 1 베드로와 요한이 백성에게 말하고 있을 때에
사제들과 성전 경비대장과 사두가이들이 다가왔다.
2 그들은 사도들이 백성을 가르치면서
예수님을 내세워 죽은 이들의 부활을 선포하는 것을 불쾌히 여기고 있었다.
3 그리하여 그들은 사도들을 붙잡아 이튿날까지 감옥에 가두어 두었다.
이미 저녁때가 되었기 때문이다.
4 그런데 사도들의 말을 들은 사람들 가운데 많은 이가 믿게 되어,

장정만도 그 수가 오천 명가량이나 되었다.
5 이튿날 유다 지도자들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이 예루살렘에 모였다.
6 그 자리에는 한나스 대사제와 카야파와 요한과 알렉산드로스와
그 밖의 대사제 가문 사람들도 모두 있었다.
7 그들은 사도들을 가운데에 세워 놓고,
“당신들은 무슨 힘으로, 누구의 이름으로 그런 일을 하였소?” 하고 물었다.
8 그때에 베드로가 성령으로 가득 차 그들에게 말하였다.
“백성의 지도자들과 원로 여러분,
9 우리가 병든 사람에게 착한 일을 한 사실과
이 사람이 어떻게 구원받았는가 하는 문제로
오늘 신문을 받는 것이라면,
10 여러분 모두와 온 이스라엘 백성은 이것을 알아야 합니다.
나자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곧 여러분이 십자가에 못 박았지만
하느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다시 일으키신 바로 그분의 이름으로,
이 사람이 여러분 앞에 온전한 몸으로 서게 되었습니다.
11 이 예수님께서는 ‘너희 집 짓는 자들에게 버림을 받았지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신 분’이십니다.
12 그분 말고는 다른 누구에게도 구원이 없습니다.
사실 사람들에게 주어진 이름 가운데에서
우리가 구원받는 데에 필요한 이름은 하늘 아래 이 이름밖에 없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예수님께서는 다가가셔서 빵을 들어 그들에게 주시고 고기도 주셨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1-14
그때에 1 예수님께서는 티베리아스 호숫가에서
다시 제자들에게 당신 자신을 드러내셨는데, 이렇게 드러내셨다.
2 시몬 베드로와 ‘쌍둥이’라고 불리는 토마스,
갈릴래아 카나 출신 나타나엘과 제베대오의 아들들,
그리고 그분의 다른 두 제자가 함께 있었다.
3 시몬 베드로가 그들에게 “나는 고기 잡으러 가네.” 하고 말하자,
그들이 “우리도 함께 가겠소.” 하였다.
그들이 밖으로 나가 배를 탔지만 그날 밤에는 아무것도 잡지 못하였다.
4 어느덧 아침이 될 무렵, 예수님께서 물가에 서 계셨다.
그러나 제자들은 그분이 예수님이신 줄을 알지 못하였다.
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 얘들아, 무얼 좀 잡았느냐?” 하시자,
그들이 대답하였다. “ 못 잡았습니다.”
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져라. 그러면 고기가 잡힐 것이다.”
그래서 제자들이 그물을 던졌더니,
고기가 너무 많이 걸려 그물을 끌어 올릴 수가 없었다.
7 예수님께서 사랑하신 그 제자가 베드로에게 “주님이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주님이시라는 말을 듣자,
옷을 벗고 있던 베드로는 겉옷을 두르고 호수로 뛰어들었다.
8 다른 제자들은 그 작은 배로 고기가 든 그물을 끌고 왔다.
그들은 뭍에서 백 미터쯤밖에 떨어져 있지 않았던 것이다.
9 그들이 뭍에 내려서 보니, 숯불이 있고 그 위에 물고기가 놓여 있고 빵도 있었다.
10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 방금 잡은 고기를 몇 마리 가져오너라.”
11 그러자 시몬 베드로가 배에 올라 그물을 뭍으로 끌어 올렸다.
그 안에는 큰 고기가 백쉰세 마리나 가득 들어 있었다.
고기가 그토록 많은데도 그물이 찢어지지 않았다.
1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와서 아침을 먹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제자들 가운데에는 “누구십니까?” 하고 감히 묻는 사람이 없었다.
그분이 주님이시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13 예수님께서는 다가가셔서 빵을 들어 그들에게 주시고 고기도 그렇게 주셨다.
14 이렇게 예수님께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나신 뒤에
세 번째로 제자들에게 나타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주님이십니다.” 티베리아스 호숫가에서 일상의 삶으로 되돌아간 제자들에게 예수님께서 나타나시자, 요한이 곧바로 알아봅니다. 그리고 베드로는 반가운 나머지 배를 젓기 전에 먼저 물로 뛰어들어 예수님께 다가갑니다.
제자들이 부활하신 예수님을 이미 만났지만, 여전히 그들은 어디로 가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래서 어부였던 그들에게 고기 잡는 일은 다시 과거로 돌아가는 행위입니다. 제자들이 예전처럼 고기잡이에 열중했을 리가 없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그물을 배 오른쪽에 던져라.”고 이르십니다. 무심코 던진 그물에 걸린 많은 물고기를 보면서, 제자들은 다시 깨달았습니다. 처음 자신들이 부름을 받았을 때의 그 놀라움과 감격을 말입니다.
부활은 놀라운 사건이었지만, 예수님께서는 제자들 앞에서 잡은 고기를 굽고 빵을 떼어 주시며, 일상의 모습으로 그들을 대하십니다. 여기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이제 부활을 목격한 제자들의 경이로움을 일상의 삶으로 되돌리는 시간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부활을 체험했다고 오로지 예수님의 재림만을 기다리며 세상과 담을 쌓고 사는 것이 아니라, 베드로처럼 일상에서 만나는 이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치유하며, 담대히 복음을 증언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집 짓는 자들에게 버림을 받았지만,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신 분”이십니다. “우리가 구원받는 데에 필요한 이름은 하늘 아래 이 이름밖에 없습니다.”라는 베드로 사도의 고백은, 부활의 경이로움이 모든 사람에게 미치는 효과에 대한 증언입니다. 부활은 일상의 삶으로 고백되어야 합니다. 어둠을 빛으로, 거짓을 진실로, 슬픔을 기쁨으로, 불의를 정의로 바꾸는 삶이, 부활을 믿는 우리의 삶이어야 합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