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07 (백)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4/7

 

제1독서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4,13-21
그 무렵 유다 지도자들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은
13 베드로와 요한의 담대함을 보고
또 이들이 무식하고 평범한 사람임을 알아차리고 놀라워하였다.
그리고 이들이 예수님과 함께 다니던 사람들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14 그러나 병이 나은 사람이 사도들 곁에 서 있는 것을 보고는
아무 반박도 하지 못하였다.
15 그래서 그들은 사도들에게 최고 의회에서 나가라고 명령한 다음,
저희끼리 의논하며 16 말하였다. “저 사람들을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저들을 통하여 명백한 표징이 일어났다는 사실이
예루살렘의 모든 주민에게 알려진 터이고,
우리도 그것을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17 그러니 이 일이 더 이상 백성 가운데로 퍼져 나가지 않도록,
다시는 아무에게도 그 이름으로 말하지 말라고 엄중히 경고만 합시다.”
18 그리하여 그들은 사도들을 불러
예수님의 이름으로는 절대로 말하지도 말고 가르치지도 말라고 지시하였다.
19 그러자 베드로와 요한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여러분의 말을 듣는 것이
하느님 앞에 옳은 일인지 여러분 스스로 판단하십시오.
20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1 그들은 백성 때문에 그들을 처벌할 방도를 찾지 못하고
거듭 위협만 하고 풀어 주었다.
그 일로 백성이 모두 하느님을 찬양하고 있었던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복음을 선포하여라.>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6,9-15
9 예수님께서는 주간 첫날 새벽에 부활하신 뒤,
마리아 막달레나에게 처음으로 나타나셨다.
그는 예수님께서 일곱 마귀를 쫓아 주신 여자였다.
10 그 여자는 예수님과 함께 지냈던 이들이 슬퍼하며 울고 있는 곳으로 가서,
그들에게 이 소식을 전하였다.
11 그러나 그들은 예수님께서 살아 계시며
그 여자에게 나타나셨다는 말을 듣고도 믿지 않았다.
12 그 뒤 그들 가운데 두 사람이 걸어서 시골로 가고 있을 때,
예수님께서 다른 모습으로 그들에게 나타나셨다.
13 그래서 그들이 돌아가 다른 제자들에게 알렸지만
제자들은 그들의 말도 믿지 않았다.
14 마침내, 열한 제자가 식탁에 앉아 있을 때에 예수님께서 나타나셨다.
그리고 그들의 불신과 완고한 마음을 꾸짖으셨다.
되살아난 당신을 본 이들의 말을 그들이 믿지 않았기 때문이다.
15 예수님께서는 이어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는 온 세상에 가서 모든 피조물에게 복음을 선포하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의 부활은 많은 이들에게 혼란을 일으켰습니다. 제자들의 담대한 복음 선포를 믿고 싶지 않았던 유다 지도자들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조차도 당혹감에 빠집니다. 제자들이 사람들에게 말씀을 선포하고 기적을 일으키는 모습을 보면서, 이들이 “무식하고 평범한 사람임을 알아차리고” 더 놀랍니다. 이미 표징을 통해 사람들의 신뢰를 얻은 제자들을 막을 방법이 없으니,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려고 으름장을 놓을 뿐입니다. 베드로와 요한은 더욱 담대하게 말합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여러분의 말을 듣는 것이 하느님 앞에 옳은 일인지 여러분 스스로 판단하십시오. 우리로서는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진실을 몸으로 체험한 이들, 올바른 진리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지닌 사람들은, 거짓이나 협박, 왜곡된 정보에 쉽게 뜻을 굽히지 않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고 성령의 인도를 받고 있는 제자들은, 이미 하느님의 진리 자체이신 예수님을 마음에 담고 있기에, 유다의 지도자들의 협박에 굴하지 않습니다.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잠가 놓고 있던 그들의 모습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입니다.
마리아 막달레나, 엠마오로 가던 제자들, 그리고 식탁에 모여 있던 열한 제자들은, 모두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났고, 저마다 지녔던 불신과 완고한 마음의 벽을 깨는 예수님의 말씀에 새로운 인간으로 태어났습니다.
믿음은 보이는 것을 넘어 보이지 않는 것을 향한 새로운 감각을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세상 속에 살지만, 세상의 수많은 표징들 속에 숨어 있는 하느님의 뜻과 섭리를 읽어 낼 수 있는 영적 감각이 필요합니다. 부활은 내 눈과 귀를 덮고 있는 세속의 감각을 잠시 멈추고, 하느님의 아름다움을 향하는 영적 감수성을 되찾을 때 체험될 것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