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0 (백) 부활 제2주간 화요일 4/10

제1독서


<한마음 한뜻>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4,32-37
32 신자들의 공동체는 한마음 한뜻이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를 자기 것이라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다.
33 사도들은 큰 능력으로 주 예수님의 부활을 증언하였고, 모두 큰 은총을 누렸다.
34 그들 가운데에는 궁핍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땅이나 집을 소유한 사람은 그것을 팔아서 받은 돈을 가져다가

35 사도들의 발 앞에 놓고, 저마다 필요한 만큼 나누어 받곤 하였다.
36 키프로스 태생의 레위인으로,
사도들에게서 ‘위로의 아들’이라는 뜻의 바르나바라는 별명을 얻은 요셉도,
37 자기가 소유한 밭을 팔아 그 돈을 가져다가 사도들의 발 앞에 놓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7ㄱ.8-15
그때에 예수님께서 니코데모에게 말씀하셨다.
7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8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9 니코데모가 예수님께 “그런 일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습니까?” 하자,
10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너는 이스라엘의 스승이면서 그런 것도 모르느냐?
11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우리는 우리가 아는 것을 말하고 본 것을 증언한다.
그러나 너희는 우리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12 내가 세상일을 말하여도 너희가 믿지 않는데,
하물며 하늘 일을 말하면 어찌 믿겠느냐?
13 하늘에서 내려온 이, 곧 사람의 아들 말고는 하늘로 올라간 이가 없다.
14 모세가 광야에서 뱀을 들어 올린 것처럼, 사람의 아들도 들어 올려져야 한다.
15 믿는 사람은 누구나 사람의 아들 안에서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예수님의 가르침에 깊은 감명을 받은 니코데모는, 밤에 예수님을 찾아가 묻습니다. 자신이 이제까지 믿어 왔던 율법 정신과 하느님의 뜻을 찾는 새로운 길을 예수님 안에서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는 제자들처럼 모든 것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라나선 것이 아니라, 남들의 눈을 피해 영적으로 어두운 밤에 예수님을 만납니다. 그리고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는 예수님의 말씀에, 여전히 자신의 아집과 편견에 사로잡힌 채, 그런 일이 어떻게 이루어질 수 있는지 묻습니다. 인간의 생각으로 가능하지 않은 일이 ‘불고 싶은 데로 부는’ 바람 같은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사람에게는 가능함을 믿기까지는 오랜 세월이 필요합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보내신 성령을 입은 사도 시대의 신자들은, 세상의 논리로는 이해되지 않는 새로운 공동체를 이룹니다. “한마음 한뜻이 되어, 아무도 자기 소유를 자기 것이라 하지 않고 모든 것을 공동으로 소유”하였기에, 그들은 소유와 집착의 욕망에서 자유로웠고, 나누며 살았기에 궁핍하다고 좌절하지 않고, 타인을 내 만족의 도구로 이용하는 일도 없었습니다. 
‘공산(共産)’의 삶은 본디 교회가 꿈꾼 이상이었고, 비록 역사 속에서 ‘공산주의’로 이념화되어 실패했지만, 여전히 교회 안팎에서 수행의 삶이나 수도원 공동체를 통하여 실현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이상적인 삶은, 어둠과 탐욕에 덮인 인간의 영이 성령으로 정화되어 하느님의 진리를 향할 때 가능한 일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위로부터 새로 태어난’ 사람입니다. 우리는 세례를 통하여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으며, 하느님께 돌아갈 것임을 알기에, 세상에서 죽고 새로 태어난 사람들입니다. 비록 세상의 욕망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성령께서 심어 주신 양심의 목소리를 들으며, 우리가 돌아갈 하느님을 매순간 기억한다면, 어둠이 아닌 빛의 길을 걷게 될 것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