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12 (백) 부활 제2주간 목요일 4/12

제1독서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성령도 증인이십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5,27-33
그 무렵 경비병들이 27 사도들을 데려다가
최고 의회에 세워 놓자 대사제가 신문하였다.
28 “우리가 당신들에게 그 이름으로 가르치지 말라고 단단히 지시하지 않았소?
그런데 보시오, 당신들은 온 예루살렘에 당신들의 가르침을 퍼뜨리면서,
그 사람의 피에 대한 책임을 우리에게 씌우려 하고 있소.”
29 그러자 베드로와 사도들이 대답하였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더욱 마땅합니다.
30 우리 조상들의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이 나무에 매달아 죽인 예수님을 다시 일으키셨습니다.
31 그리고 하느님께서는 그분을 영도자와 구원자로 삼아
당신의 오른쪽에 들어 올리시어, 이스라엘이 회개하고 죄를 용서받게 하셨습니다.
32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하느님께서 당신께 순종하는 이들에게 주신 성령도 증인이십니다.”
33 그들은 이 말을 듣고 격분하여 사도들을 죽이려고 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아버지께서는 아드님을 사랑하시고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내주셨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3,31-36
31 위에서 오시는 분은 모든 것 위에 계신다.
땅에서 난 사람은 땅에 속하고 땅에 속한 것을 말하는데,
하늘에서 오시는 분은 모든 것 위에 계신다.
32 그분께서는 친히 보고 들으신 것을 증언하신다.
그러나 아무도 그분의 증언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33 그분의 증언을 받아들이는 사람은 하느님께서 참되심을 확증한 것이다.
34 하느님께서 보내신 분께서는 하느님의 말씀을 하신다.
하느님께서 한량없이 성령을 주시기 때문이다.
35 아버지께서는 아드님을 사랑하시고 모든 것을 그분 손에 내주셨다.
36 아드님을 믿는 이는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
그러나 아드님께 순종하지 않는 자는 생명을 보지 못할 뿐만 아니라,
하느님의 진노가 그 사람 위에 머무르게 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이 유다의 지도자들 앞에서 당당하게 맞서 믿음을 고백하는 모습은 정말 놀랍습니다. 문을 닫아걸고 붙잡힐 것을 두려워하던 그들의 모습과는 너무 대조적이기 때문입니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더욱 마땅합니다.” 
예수님을 통해 하느님의 구원이 선포되었음을 확신한 제자들은,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하느님께서 당신께 순종하는 이들에게 주신 성령도 증인이십니다.”라고 당당히 고백합니다.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용감하게 만들었을까요? 
요한 복음은 “하느님께서 보내신 분께서는 하느님의 말씀을 하신다. 하느님께서 한량없이 성령을 주시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합니다. 이 모든 일은 성령께서 이끄시는 은사이며, 성령께서는 예수님께서 “위에서 오시는 분”으로 “모든 것 위에 계신다.”는 확신을 이끄십니다. 
유다의 지도자들도 하느님께서 모든 것 가운데 모든 것임을 모르지 않았기에 제자들의 확신과 표징을 거부할 수는 없었지만, 자신들이 신성 모독으로 몰아 십자가에 매달아 죽인 예수가 하느님의 메시아이며, 그를 믿는 것이 영원한 생명을 얻는 길임을 선포하는 제자들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한마디로 자가당착에 빠진 유다의 지도자들에게는 제자들이 골칫거리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진리는 결코 만들어지거나 몇몇 사람의 생각으로 확인되는 것이 아닙니다. 진리는 모든 사람에게 받아들여지고 인간의 가치와 논리에 타당해야 합니다. 제자들은 복음이 보편적이고 누구나 받아들일 만한 삶의 지혜가 담겨 있음을 확신했기에, 목숨에 연연하지 않고 기쁘게 복음을 전한 것입니다. 이 시대의 그리스도인이라면, 시대가 왜곡하고 은폐하며 만들어 내는 거짓에 맞서, 죄와 죽음을 이겨 낸 십자가에서 드러난 복음의 기쁨을, 진리에 목말라하는 이들에게 선포하도록 부름받고 있음을 기억해야 하지 않겠습니까?(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