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사람들이 돌을 던질 때에 스테파노는 “주님, 이 죄를 저 사람들에게 돌리지 마십시오.” 하고 외치며 숨을 거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생명의 빵이시라며, 당신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7,51─8,1ㄱ

그 무렵 스테파노가 백성과 원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말하였다.

51 “목이 뻣뻣하고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이여,

여러분은 줄곧 성령을 거역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여러분의 조상들과 똑같습니다.

52 예언자들 가운데 여러분의 조상들이 박해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그들은 의로우신 분께서 오시리라고 예고한 이들을 죽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여러분은 그 의로우신 분을 배신하고 죽였습니다.

53 여러분은 천사들의 지시에 따라 율법을 받고도 그것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54 그들은 이 말을 듣고 마음에 화가 치밀어 스테파노에게 이를 갈았다.

55 그러나 스테파노는 성령이 충만하였다.

그가 하늘을 유심히 바라보니,

하느님의 영광과 하느님 오른쪽에 서 계신 예수님이 보였다.

56 그래서 그는 “보십시오, 하늘이 열려 있고 사람의 아들이

하느님 오른쪽에 서 계신 것이 보입니다.” 하고 말하였다.

57 그들은 큰 소리를 지르며 귀를 막았다.

그리고 일제히 스테파노에게 달려들어,

58 그를 성 밖으로 몰아내고서는 그에게 돌을 던졌다.

그 증인들은 겉옷을 벗어 사울이라는 젊은이의 발 앞에 두었다.

59 사람들이 돌을 던질 때에 스테파노는,

“주 예수님, 제 영을 받아 주십시오.” 하고 기도하였다.

60 그리고 무릎을 꿇고 큰 소리로,

“주님, 이 죄를 저 사람들에게 돌리지 마십시오.” 하고 외쳤다.

스테파노는 이 말을 하고 잠들었다.

8,1 사울은 스테파노를 죽이는 일에 찬동하고 있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30-35

그때에 군중이 예수님께 30물었다. “그러면 무슨 표징을 일으키시어

저희가 보고 선생님을 믿게 하시겠습니까? 무슨 일을 하시렵니까?

31 ‘그분께서는 하늘에서 그들에게 빵을 내리시어 먹게 하셨다.’는 성경 말씀대로,

우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습니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빵을 내려 준 이는 모세가 아니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참된 빵을 내려 주시는 분은 내 아버지시다.

33 하느님의 빵은 하늘에서 내려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다.”

34 그들이 예수님께, “선생님, 그 빵을 늘 저희에게 주십시오.” 하자,

3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생명의 빵이다.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요한 복음서 6장은 오천 명을 먹이신 빵의 기적 이야기,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의 이야기, 그리고 영원한 생명을 주는 빵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 이야기들의 배경은 갈릴래아 호수 주변입니다. 빵의 기적은 이방인들이 모여 사는 갈릴래아 호수 동쪽 지역, 벳사이다에서 이루어집니다. 저녁이 되어 제자들이 배를 타고 호수를 건널 때 물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만납니다. 그리고 다음 날 호수의 서쪽 지역이며 유다인들이 모여 사는 카파르나움에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당신께서 생명의 빵이시라고 가르치십니다.
빵의 기적과 물 위를 걸으신 기적, 생명의 빵에 대한 가르침이 이교도 지역에서 유다인 지역으로 물을 건너 공간을 이동한다는 점에서 이스라엘 백성의 체험을 연상하게 됩니다. 구약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이집트를 탈출하여 홍해를 건너간 것과 광야에서 하느님께서 만나를 내려 주신 것을 떠오르게 합니다. 이 기적들이 일어난 시기도 “마침 유다인들의 축제인 파스카가 가까운 때”(요한 6,4)였습니다. 파스카 축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집트를 탈출하기 전날 밤 짐승의 희생으로 얻은 피를 문설주와 상인방에 발라 죽음에서 벗어난 것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이는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을 암시합니다. 이 죽음은 성찬례의 의미를 설명해 주며, 예수님께서 생명의 근원이심을 빵의 표징을 통하여 말해 줍니다. 
예수님께서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 ……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요한 6,27.29) 하고 말씀하십니다. 그러자 군중은 의심하며 다시 묻습니다. “그러면 무슨 표징을 일으키시어 저희가 보고 선생님을 믿게 하시겠습니까? 무슨 일을 하시렵니까? …… 우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습니다”(요한 6,30-31). 군중은 하느님께서 모세를 통하여 40년 동안 광야에서 만나를 주셨듯이, 새로운 메시아는 하늘에서 만나보다 더 큰 풍요를 주리라고 여겼기에 예수님께 더 큰 일을 보여 달라고 요구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 스스로를 “생명의 빵”이요 “하늘에서 내려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만나가 이스라엘 백성을 위한 빵이었다면, 당신께서는 온 세상을 위한, 온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서철 바오로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