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마케도니아에 관한 환시를 본 뒤 그곳에서 선교할 방도를 찾는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미워한 세상이 이제 세상에 속하지 않는 제자들도 미워하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마케도니아로 건너와 저희를 도와주십시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16,1-10

그 무렵 1 바오로는 데르베를 거쳐 리스트라에 당도하였다.

그곳에 티모테오라는 제자가 있었는데,

그는 신자가 된 유다 여자와 그리스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아들로서,

2 리스트라와 이코니온에 있는 형제들에게 좋은 평판을 받고 있었다.

3 바오로는 티모테오와 동행하기를 원하였다.

그래서 그 고장에 사는 유다인들을 생각하여

그를 데려다가 할례를 베풀었다.

그의 아버지가 그리스인이라는 것을 그들이 모두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4 바오로 일행은 여러 고을을 두루 다니며,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과 원로들이 정한 규정들을

신자들에게 전해 주며 지키게 하였다.

5 그리하여 그곳 교회들은 믿음이 굳건해지고 신자들의 수도 나날이 늘어 갔다.

6 성령께서 아시아에 말씀을 전하는 것을 막으셨으므로,

그들은 프리기아와 갈라티아 지방을 가로질러 갔다.

7 그리고 미시아에 이르러 비티니아로 가려고 하였지만,

예수님의 영께서 허락하지 않으셨다.

8 그리하여 미시아를 지나 트로아스로 내려갔다.

9 그런데 어느 날 밤 바오로가 환시를 보았다.

마케도니아 사람 하나가 바오로 앞에 서서,

“마케도니아로 건너와 저희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청하는 것이었다.

10 바오로가 그 환시를 보고 난 뒤,

우리는 곧 마케도니아로 떠날 방도를 찾았다.

마케도니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도록

하느님께서 우리를 부르신 것이라고 확신하였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너희는 세상에 속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뽑았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8-2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8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거든

너희보다 먼저 나를 미워하였다는 것을 알아라.

19 너희가 세상에 속한다면

세상은 너희를 자기 사람으로 사랑할 것이다.

그러나 너희가 세상에 속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내가 너희를 세상에서 뽑았기 때문에,

세상이 너희를 미워하는 것이다.

20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고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을 기억하여라.

사람들이 나를 박해하였으면 너희도 박해할 것이고,

내 말을 지켰으면 너희 말도 지킬 것이다.

21 그러나 그들은 내 이름 때문에

너희에게 그 모든 일을 저지를 것이다.

그들이 나를 보내신 분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 환호송을 통하여 바오로 사도는 “너희는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아났으니 저 위에 있는 것을 추구하여라.”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을 따르던 제자들은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의 증인으로 온 세상에 주님의 복음을 전합니다. 그들은 주님께 선택된 사람들로서 예수님의 운명에 동참하게 됩니다. 이러한 제자들에게 요구되는 것은 세상에 속하여 세상의 기준으로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가르치시고 행하신 것을 기준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그들도 당신처럼 적대자들로부터 박해와 고통을 받을 수 있음을 암시하시는 대목입니다. 예수님께서 적대자들에게 받으신 고통과 어려움은 당신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바로 우리를 위하여 모든 것을 내어놓으시고, 세상의 고통과 죄를 대신 짊어지셨음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제자들은 자신들을 뽑으신 예수님께 받은 사명을 그분과의 지속적인 관계 속에서 수행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제 제자들은 자신의 삶 안에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말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우리 또한 주님의 부르심에 응답한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세상을 살아가야 할까요?
예수님의 제자로서 녹록하지 않은 세상의 많은 어려움 속에 살면서 그분을 따르는 힘은 ‘주님과 하나 됨’입니다. 그래서 오늘 영성체송을 통하여 전해 주시는 예수님의 기도는 우리에게 큰 힘이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나약한 우리를 위하여 삼위일체 하느님과 하나가 되시어 그분 안에서 믿음이 충만하고, 희망을 넘어 희망하며, 사랑을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기도하십니다. “아버지, 이 사람들을 위하여 비오니, 이들이 우리 안에 하나가 되게 하시고, 아버지가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하소서.” (신우식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