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27 [녹] 연중 제8주간 목요일(5/27)

말씀의 초대

집회서의 저자는 완전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우주 만물을 바라보며 “당신 지혜의 위대한 업적을 질서 있게 정하신 주님”을 기린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다시 볼 수 있게 해 달라며 간청하는 바르티매오에게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라고 하시며 그를 고쳐 주신다(복음).

 

제1독서

<주님의 업적은 그분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다.>

▥ 집회서의 말씀입니다.

42,15-25

15 나는 이제 주님의 업적을 기억하고 내가 본 것을 묘사하리라.

주님의 업적은 그분의 말씀으로 이루어졌고,

그분의 결정은 선의에서 나왔다.

16 찬란한 태양은 만물을 내려다보고

주님의 업적은 그분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다.

17 주님께서는 당신의 거룩한 이들에게조차

당신의 온갖 놀라운 업적을 묘사할 능력을 주지 않으셨다.

전능하신 주님께서 그 놀라운 업적을 세우시어

만물을 당신 영광 안에 굳게 자리 잡게 하셨다.

18 그분께서는 깊은 바다와 사람의 마음까지 헤아리시고 그 술책을 꿰뚫어 보신다.

사실 지극히 높으신 분께서는 온갖 통찰력을 갖추시고 시대의 표징을 살피신다.

19 그분께서는 지나간 일과 다가올 일을 알려 주시고

숨겨진 일들의 자취를 드러내 보이신다.

20 어떤 생각도 그분을 벗어나지 못하고 그분 앞에는 말 한마디도 숨길 수 없다.

21 당신 지혜의 위대한 업적을 질서 있게 정하신 주님께서는

영원에서 영원까지 같은 한 분이시다.

그분에게는 더 보탤 것도 없고 뺄 것도 없으며 어떤 조언자도 필요 없다.

22 그분의 업적은 모두 얼마나 아름다우며 얼마나 찬란하게 보이는가!

23 이 모든 것이 살아 있고 영원히 지속되며

그분께서 필요하실 때는 만물이 그분께 순종한다.

24 만물은 서로 마주하여 짝을 이루고 있으니

그분께서는 어느 것도 불완전하게 만들지 않으셨다.

25 하나는 다른 하나의 좋은 점을 돋보이게 하니

누가 그분의 영광을 보면서 싫증을 느끼겠는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복음

<스승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0,46ㄴ-52

그 무렵 46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많은 군중과 더불어 예리코를 떠나실 때에,

티매오의 아들 바르티매오라는 눈먼 거지가 길가에 앉아 있다가,

47 나자렛 사람 예수님이라는 소리를 듣고,

“다윗의 자손 예수님,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외치기 시작하였다.

48 그래서 많은 이가 그에게 잠자코 있으라고 꾸짖었지만,

그는 더욱 큰 소리로

“다윗의 자손이시여,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49 예수님께서 걸음을 멈추시고, “그를 불러오너라.” 하셨다.

사람들이 그를 부르며,

“용기를 내어 일어나게. 예수님께서 당신을 부르시네.” 하고 말하였다.

50 그는 겉옷을 벗어 던지고 벌떡 일어나 예수님께 갔다.

51 예수님께서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 눈먼 이가 “스승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하였다.

52 예수님께서 그에게 “가거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다.” 하고 이르시니,

그가 곧 다시 보게 되었다.

그리고 그는 예수님을 따라 길을 나섰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바르티매오라는 눈먼 거지를 만나시고, 그를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니다. ‘바르티매오라는 눈먼 거지’라는 이 간단한 설명에서 그의 고단한 삶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는 눈이 멀어 볼 수 없었고, 구걸하여 먹고 살았으니 참으로 비참한 삶을 살아온 사람입니다.
우리는 살면서 많은 만남을 가집니다. 우리 인생에 아름다운 만남만 있으면 좋겠지만 때로는 잘못된 만남, 비참한 만남을 통하여 아픔과 고통을 경험합니다. 눈먼 바르티매오 또한 그러하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예수님을 만나 뵘으로써 삶에서 가장 아름다운 만남을 가집니다.
바르티매오는 간절하게 주님을 찾습니다. ‘주님,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주님, 제가 다시 볼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그의 간절함이 주님과의 아름다운 만남을 가져옵니다. 바르티매오는 주님과의 만남으로 눈을 뜨게 되고, 주님을 따르게 됩니다. 
잃어버린 자신을 찾는 유일한 방법, 곧 다시 볼 수 있게 되어 비참한 삶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세상이 아닌 주님을 찾고 만나 뵙는 것입니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요한 8,12). (신우식 토마스 신부)

Posted by 에파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